::: 음성큰바위얼굴조각공원 :::
 
 
작성일 : 16-05-24 10:19
<조영남 대작(代作)논란>
 글쓴이 : 큰바위
조회 : 2,168  
요즘 화단에는 대작(代作) 논란이 뜨겁다.한 무명 화가가 7년 동안 가수이자 화가인 조영남씨의 화투 그림 300여점을 그려 줬다며 조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조씨는“논란이 일어난 데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300여점은 터무니없고 조수가 대신 작업을 하는 것은 미술계의 관행”이라고 해명했다고 한다.화단의 반응은 엇갈린다.한 화단 관계자는“유명세를 이용해 화단을 농단했다”고 비판하면서도“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그동안 화단에서 쉬쉬한 것은 사실이지만 잘못된 관행이라는 의견이다.미술평론가들의 말을 종합하면 대체로 순수미술 분야에서는 대작의 관행도 없고 용납할 수 없다고 한다.그러나 다른 한편으론 현대 회화의 조류이기 때문에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설치 미술이나 팝아트 같은 기계적으로 반복되는 분야에서는 허용될 수 있다고 한다.팝아트의 대가 앤디 워홀도 실제로 실크 스크린 복제 등은 대행을 시켰다는 것이다.웹툰에서는 이런 관행이 일반화돼 있다.이런 경우도 문제는 콘셉트(개념)는 작가 자신의 것이어야 한다고 평론가들은 말한다.미학을 전공한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핵심은 콘셉트다.작품의 콘셉트를 누가 제공했느냐다.그것을 제공한 사람이 조영남이라면 별 문제 없는 것이고,그 콘셉트마저 다른 이가 제공한 것이라면 문제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그렇다면 문제는 조씨의 그림을 팝아트 형식의 현대미술로 볼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그래도 대작을 하고 있다는 것을 떳떳하게 밝히고 그에 걸맞은 작품값을 받았다면 면죄부를 줄 수도 있겠지만 조씨는 밝히지 않았다.그래서인지 작품에 일관성이 부족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소비자 기만행위가 아닐 수 없다.조씨의 행위는 일부 전문가들의 눈에는 관행일 수 있다.그러나 백번 양보해도 순수하게 보이지 않는다.작품을 다른 사람의 손을 빌려 판화처럼 찍어 내 비싼 가격을 받고 판매하는 것을 용인해서는 안 될 것이다.연예인이라는 유명세를 이용해 대작을 양산하는 사례가 조씨 외에도 몇 명 더 있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도‘조영남 스캔들’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또한 조씨는 “삶의 마무리를 생각할 나이에 가까운 사람한테 공격당하는 것 자체가 자기관리를 못했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고 싶다.정근희 올림.5.23

 
   
 

copyright ⓒ 2004 by largeface.com. All rights reserved.